[텐아시아=정태건 기자]
지난해 창원에서 열린 한국·대만 연예인 야구대회에 출전한 선수들/사진=한스타미디어 제공

지난해 창원에서 열린 한국·대만 연예인 야구대회에 출전한 선수들/사진=한스타미디어 제공

지난해 창원에서 열린 한국·대만 연예인 야구대회에 출전한 선수들/사진=한스타미디어 제공

연예인야구 국가대표 선수단이 오는 14일 경기도 고양시 장항야구장에서 첫 합동훈련을 갖는다.

이날 연습에는 홍서범 단장과 이봉원 총감독을 비롯해 배우 오만석과 김승우, 이태성, 이종혁, 가수 성대현 등 유명 연예인 2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연예인야구 대표팀으로 뽑힌 31명의 선수들은 다음달 15일부터 3일간 ‘제1회 아시안컵 연예인야구대회’에 출전한다.

제 1회 아시안컵 연예인야구대회 /사진=한스타미디어 제공

제 1회 아시안컵 연예인야구대회 /사진=한스타미디어 제공

제 1회 아시안컵 연예인야구대회 /사진=한스타미디어 제공

한국·대만·일본 3개국이 출전하는 이번 대회는 연예인 스포츠 사상 처음으로 열리는 국제대회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각국 선수들은 첫 대회의 우승을 목표로 강도 높은 훈련에 임하고 있다. 특히 최근 한·일 관계가 얼어 붙은 가운데 개막전에서 한국과 일본이 맞붙어 양국 선수들 모두 승리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첫 연습을 준비하는 장재일 감독은 “승패를 떠나 연예인 선수들이 부상 없이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날 훈련에는 포지션별 수비 실력과 타격 실력을 중점적으로 살피겠다”고 밝혔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