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대금 연주자 이주항의 공연 포스터. / 제공=매드소울차일드

대금 연주자 이주항의 공연 포스터. / 제공=매드소울차일드

대금 연주자 이주항의 공연 포스터. / 제공=매드소울차일드

대금 연주자 이주항이 새로운 공연 ‘메테모포시스(Metamorphosis)’를 펼친다. 오는 25일 서울 합정동 엔트라사이트에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이주항은 현대적인 영상과 전통과 현대를 넘나드는 음악 세계를 보여주기 위해, 자유로움을 표현하는 라운지 무대를 준비 중이다.

이번 공연의 제목이자 주제인 ‘Metamorphosis’은 마력이나 초 자연력에 의한 변형, 변모를 의미한다. 의식의 변화, 발전을 통해 모든 경계를 허무는 지적인 힘, 자유로움을 음악과 영상으로 표현하려는 이주항의 염원을 담았다고 한다. 일반적인 공연장이 주는 틀이나 부담감에서 벗어나 감상자 모두가 최대한 편안한 공간에서 음악과 영상을 느끼고 즐길 수 있도록 설계했다.

이번 공연은 이주항을 중심으로 매드소울차일드(Mad Soul Child) 등 다양한 음악인들과 작곡한 창작물로 이뤄진다. 지난 9월 발매한 이주항의 첫 번째 정규음반 ‘트래디셔널 마켓(Traditional Market)’을 중심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특히 이주항은 라운지 뮤직(Lounge Music)이라는 장르임에도 불구하고 한국 전통 악기인 대금을 직접 연주하며 공연을 이끌고 퍼커션의 조한민, DJ 겸 베이시스트인 유영은이 참여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