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티고’ 유태오, “오랜만에 멜로영화 자부심 느낀다”

‘버티고’ 유태오, “오랜만에 멜로영화 자부심 느낀다”

[임현주 기자 / 사진 백수연 기자] 유태오가 촬영 소감을 전했다.

10월11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버티고(감독 전계수)’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전계수 감독을 비롯해 배우 천우희, 유태오, 정재광이 참석했다.

극중 서영의 비밀스러운 연인이자 사내 최고 인기남 진수 역할을 맡은 유태오는 “감독님의 전작 ‘러브픽션’ 때 단역이었는데 이렇게 주조연을 맡게 되다니 영광스럽다”고 전하며, “개인적으로 저에게 ‘버티고’는 성장과 재미의 의미가 담긴 작품이었다. ‘접속’ ‘약속’ ‘편지’ ‘8월의 크리스마스’ 등의 영화에 담긴 우리나라 감성을 좋아했다. ‘버티고’가 정통 멜로는 아니지만, 오랜만에 멜로 영화를 하게 돼 자부심이 느껴진다”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버티고’는 현기증 나는 일상, 고층 빌딩 사무실에서 위태롭게 버티던 서영(천우희)이 창밖의 로프공 관우(정재광)와 마주하게 되는 아찔한 고공 감성 영화다.

한편, 영화 ‘버티고’는 10월17일 개봉한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