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티고’ 전계수 감독, “감각을 상실한 우리 현대인들의 이야기”

[임현주 기자 / 사진 백수연 기자] 전계수 감독이 연출 소감을 전했다.

10월11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버티고(감독 전계수)’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전계수 감독을 비롯해 배우 천우희, 유태오, 정재광이 참석했다.

이날 전계수 감독은 “‘버티고’는 현기증 의미도 담겨있고, 비행용어 중 비행기가 균형을 상실했을 때 겪는 비행착각의 의미도 있다. 한국인만의 감성과 맞닿아 떨어진다고 생각해 영화 제목으로 짓게 됐다”면서, “‘버티고’는 서사가 단단한 작품은 아니다. 감각을 상실한 현대인이 감각을 살리는 과정을 그린 영화다. 그 감정의 무늬들을 어떻게 담을까 고민을 했던 작품이다. 서영의 감정의 흐름이 가장 중요했다”고 설명했다.

‘버티고’는 현기증 나는 일상, 고층 빌딩 사무실에서 위태롭게 버티던 서영(천우희)이 창밖의 로프공 관우(정재광)와 마주하게 되는 아찔한 고공 감성 영화다.

한편, 영화 ‘버티고’는 10월17일 개봉한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