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모델 장윤주가 11일 오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JTBC 예능프로그램 ‘방구석1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JTBC

모델 장윤주가 11일 오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JTBC 예능프로그램 ‘방구석1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JTBC

모델 장윤주가 11일 오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JTBC 예능프로그램 ‘방구석1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JTBC

JTBC 예능 프로그램 ‘방구석1열’에 MC로 출연하는 모델 장윤주가 섭외 연락을 받았을 때 영화 차기작인 줄 알았다고 털어놓았다.

11일 오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JTBC 예능 프로그램 ‘방구석1열’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김미연 PD, 가수 정재형, 모델 장윤주, 방송인 장성규가 참석했다.

‘방구석1열’은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한 방에 모여 영화와 인문학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장윤주는 “처음 섭외 연락을 받았을 때 일 때문에 파리에 있었다”면서 “매니저가 카카카오톡으로 ‘희소식이 있다’고 연락했길래 혹시나 영화 ‘베테랑’ 이후 차기작이 들어온 건 아닌가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알고 보니까 ‘방구석1열’ 섭외 연락이었다. 평소 관심있게 보던 프로그램이라 섭외 연락이 왔을 때 엄청 설?다”고 덧붙였다.

‘방구석1열’은 오는 13일 오전 10시 4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