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김미연 PD(왼쪽부터)와 가수 정재형, 모델 장윤주, 방송인 장성규가 11일 오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JTBC 예능 프로그램 ‘방구석1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JTBC

김미연 PD(왼쪽부터)와 가수 정재형, 모델 장윤주, 방송인 장성규가 11일 오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JTBC 예능 프로그램 ‘방구석1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JTBC

김미연 PD(왼쪽부터)와 가수 정재형, 모델 장윤주, 방송인 장성규가 11일 오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JTBC 예능 프로그램 ‘방구석1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JTBC

JTBC 예능프로그램 ‘방구석1열’이 새로운 변화에 들어갔다. 음악 프로젝트를 위해 방송 활동을 중단한 가수 윤종신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3MC 체제로 변경했다. 기존 MC 장성규를 비롯해 다수의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탁월한 진행 능력과 거침없는 입담을 과시한 정재형, 특유의 호탕하고 솔직한 매력을 가진 장윤주가 바통을 이어받아 프로그램을 이끈다. 세 사람은 각자의 시점에서 바라본 영화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11일 오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방구석1열’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김미연 PD, 가수 정재형, 모델 장윤주, 방송인 장성규가 참석했다. ‘방구석1열’은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한 방에 모여 영화와 인문학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김 PD는 “프로그램을 1년 넘게 맡고 있다. MC 윤종신이 음악을 위해 하차하면서 새로운 출연진을 꾸렸다”면서 “처음에 시즌2로 제목을 바꿔야 할지 고민했으나 여러 가지를 종합했을 때 단지 안주인만 바뀐 것 뿐인데 시즌2라는 제목으로 바꿀 필요가 있나 싶어 그대로 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원래 있던 식구가 새로운 가족을 반기는 분위기를 만들면 어떨까 생각했다. 그걸 할 수 있는게 장성규라고 생각했다. 장성규가 깍듯하고 열심히 하는 모습으로 방송을 잘 만들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한 정재형과 장윤주를 섭외한 배경에 관해서는 “방구석의 주인이 창작자 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방송에 영화제작자들이 많이 나오기 때문에 공유할 수 있는 사람이 맡았으면 했다. 그래서 정재형 씨에게 출연을 제안했는데 흔쾌히 받아줬다”면서 “장윤주 씨는 방송에서 영화 ‘베테랑’를 다룬 적이 있는데, 밝고 유쾌한 분위기를 만드는 매력이 있었다. 그 때 이후로 같이 하고 싶었는데 마침 기회가 찾아왔다. 두 사람이 워낙 오랜 기간을 함께한 사이인 만큼 케미도 욕심이 났다”고 밝혔다.

정재형은 ‘방구석1열’의 출연을 제안받았을 때 주위 사람들의 걱정이 많았다고 했다. /사진제공=JTBC

정재형은 ‘방구석1열’의 출연을 제안받았을 때 주위 사람들의 걱정이 많았다고 했다. /사진제공=JTBC

정재형은 ‘방구석1열’의 출연을 제안받았을 때 주위 사람들의 걱정이 많았다고 했다. /사진제공=JTBC

정재형은 “앨범이 나온 지 얼마 안 돼서 음반 활동을 하려 했지만, ‘방구석1열’은 꼭 한번 해보고 싶었다. 이전보다 훨씬 잘 해야겠다는 생각보다는 누가 되지 않아야겠다는 마음”이라면서 “다른 프로그램에 들어갈 때는 지인들에게 걱정을 들어본 적이 없는데, 이번 프로그램에는 ‘잘할 수 있겠느냐’는 걱정이 많았다. 영화 OST를 계속 만들고 있기 때문에 영화와 음악을 접목해 다양한 이야기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정재형은 “현재 KBS 2TV ‘불후의 명곡’을 8년째 하고 있다. ‘방구석1열’을 좋아하시는 분들을 위해 8년의 노하우를 총 동원해서 이야기를 풀려고 한다”면서 “초반부터 까불거리는 이미지로 가벼워보이는 것보다는 천천히 분위기에 맞춰가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첫 녹화를 재밌게 마쳤다. 편안한 분위기에서 게스트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많이 할 수 있도록 하는게 내 역할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종신이가 너무 잘해서 그 색깔들을 잘 유지하면서 우리 만의 케미를 만드는게 숙제”라고 덧붙였다.

장윤주는 지인들이 적극 추천한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돼 기분이 좋다고 했다. /사진제공=JTBC

장윤주는 지인들이 적극 추천한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돼 기분이 좋다고 했다. /사진제공=JTBC

장윤주는 지인들이 적극 추천한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돼 기분이 좋다고 했다. /사진제공=JTBC

장윤주는 “‘방구석1열’의 첫 녹화를 무사히 마쳤다. 촬영 당시 많이 긴장했지만, 재형 오빠와 20년 알고 지낸 사이라 즐겁게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섭외 연락을 받았을 때 일 때문에 파리에 있었는데, 매니저가 카카오톡으로 ‘희소식입니다’라며 연락했다”며 “영화 ‘베테랑’ 이후 다음 작품이 들어왔다고 생각했는데 ‘방구석1열’ 출연 제안이었다. 평소 즐겨보던 프로그램이라 설?다”고 밝혔다.

또한 장윤주 “장성규 씨나 정재형 씨외에도 감독님들이 볼 수 없는 엄마의 시선에서 볼 수 있는 게 있을 거라 생각한다”면서 “대학에서 영화를 전공해 주위에 영화인들이 많다. 방송에서 이야기를 나눌 영화를 꼬박꼬박 챙겨보고 조사하는 마음으로 녹화에 임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첫 녹화 당시 세 장의 앨범을 직접 작사, 작곡한 만큼 창작자의 마음으로 임했다. 방송을 잘 풀어서 가고 싶었다. 영화에 대한 애정을 다시 쏟는 설레이는 마음을 품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장성규는 ‘방구석1열’을 통해 경청할 수 있는 MC로 성장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제공=JTBC

장성규는 ‘방구석1열’을 통해 경청할 수 있는 MC로 성장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제공=JTBC

장성규는 ‘방구석1열’을 통해 경청할 수 있는 MC로 성장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제공=JTBC

장성규는 “관종(관심종자)이다 보니까 항상 중심에 있기를 원했다. 연차가 쌓이고 관종으로 활동하는 시간이 많아질수록 생각이 바뀌었다”면서 “목적지까지 잘 갈 수 있도록 보조적인 역할로 열심히 하고 싶다”고 말했다.

‘방구석1열’에서 1년 5개월 동안 MC를 맡았던 장성규는 “영화 배우의 이름을 외우려고 노력하고, 그 배우의 데뷔부터 역사를 살펴보기 시작했다. 이게 ‘방구석1열’을 촬영하면서 바뀐 게 아닐까 싶다”고 했다. 아울러 “(방송을) 오래 진행한 만큼 자연스럽게 진행하는 모습을 보여주면 시청자들이 ‘장성규가 성장하고 있구나’라고 생각하지 않을까 싶다. 이전 방송에서 윤종신 씨와 둘이서 진행할 땐 MC계의 녹색지대였다면, 이제는 정재형 씨와 장윤주 씨와 함께 MC계의 코요태로 거듭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방구석1열’의 MC를 계속 맡게 된 이유에 관해서는 “김 PD님을 비롯한 제작진이 나를 가족으로 생각하고 아껴준 덕에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었다”면서 “몇 개월 전에 김 PD가 인터뷰를 통해 ‘장성규는 나의 페르소나’라고 말했다. 봉준호 감독과 박찬욱 감독께 배우 송강호가 있다면 김 PD께 장성규가 있다”고 자랑했다. 그는 “그래서 내가 부족하더라도 같이 하려는 것이 아닌가 싶다. 또 내가 몸값대비 효율성이 썩 괜찮다는 말이 있다. 여러 가지가 복합적으로 합쳐진 게 아닌가 싶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새로 합류한 두 MC와의 첫 녹화에 대해 장성규는 “정재형 씨가 함께 있는 사람을 편안하게 해준다. 자신의 이야기를 가족들이나 친구한테 하듯이 자연스럽게 말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했다”며 “정재형 씨와 장윤주 씨 두 사람 다 공감능력이 뛰어난 리액션 부자다. 두 사람과 말하다 보면 ‘이 사람이 내 이야기를 들어주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막연히 좋은 어른이 되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는 장성규는 “여전히 좋은 어른에 대한 정답은 물음표로 있지만 ‘방구석1열’을 찍은 1년 동안 다양한 전문가들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이걸 내가 해낼 수만 있다면 좋은 어른이 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이들의 이야기를 통해 막연히 물음표였던 고민이 이제는 느낌표가 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좋은 가르침이었고, 많이 배웠다”고 밝혔다.

김 PD는 “익숙했던 사람들과의 이별이 아쉽지만, 새로운 사람들과 만남은 설레는 일이다. 첫 녹화를 한 결과, 재미있고 안락한 느낌으로 잘 마쳤다. 앞으로 지치고 힘들 때 힘이 될 수 있는 방송을 만드는 게 목표다. 좋은 영화를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방구석1열’은 오는 13일 오전 10시 4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