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성유리./ 사진제공=버킷스튜디오

성유리./ 사진제공=버킷스튜디오

성유리./ 사진제공=버킷스튜디오

배우 성유리가 동물보호단체 비극구조네트워크에 1000만원을 기부했다. 유기견들을 구조하고, 치료받을 수 있도록 도움의 손길을 건넨것으로, 그의 기부 소식을 접한 팬들도 함께 마음을 모아 후원해 그 의미를 더했다.

성유리는 지난 10여 년 동안 지속적으로 선행을 실천하며 나눔 문화를 선도했다. 평소 애견가로도 유명한 그는 이전부터 다양한 활동에 참여하며 직간접적으로 동물 보호에 앞장섰다. 성유리는 ‘반려견 보호 프로젝트’ 스토리 펀딩을 비롯해, 환경보호 단체 ‘그린볼’의 유기견 캠페인, 유기견 시보호소 사료 지원, 유기견이 입양되기 전까지 돌보는 임시보호 활동 등 동물 사랑을 몸소 실천해 왔다.

이번에는 열악한 환경에 노출되어 있던 유기견들이 조금 더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기반을 다지는 일에 힘을 보탰다. 성유리는 여러 상황으로 유기견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에 후원했으며, 팬들도 그녀의 선한 영향력을 이어받아 기부와 나눔에 동참해 성숙한 팬덤 문화를 보였다.

이 외에도 성유리는 다방면에서 따뜻한 나눔 활동으로 관심을 받아왔다. 그는 소외 당하거나 어려운 형편의 국내외 저소득층 아동들을 위한 치료비, 등록금 등을 꾸준히 지원해왔으며 주위에 도움이 필요한 이들에게 이모저모로 온정을 나눠왔다. 그리고 이와 같이 선행을 이어가는 성유리의 행보는 많은 이들에게 본보기가 되고 있다.

성유리는 큰 사랑을 받으며 막을 내린 ‘캠핑클럽’ 이후 밀린 일정들을 소화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