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 키즈, 11月 새 앨범 발매...올림픽홀에서 첫 단콘까지

[연예팀] 스트레이 키즈의 프로젝트 중 하나인 ‘클레 : 레반터(Clé : LEVANTER)’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는 지난달 30일 공식 SNS 채널에 2019년 하반기를 강타할 대형 프로젝트를 예고하는 영상을 업로드했다.

영상을 통해 디지털 싱글 ‘더블 낫(Double Knot)’ 발매와 첫 단독 콘서트 ‘디스트릭트 나인 : 언락(District 9 : Unlock)’ 개최 소식을 오픈했다.

반면 또 다른 콘텐츠인 ‘클레 : 레반터’와 ‘애스트로넛(Astronaut)’의 정체는 베일에 싸여 팬들의 궁금증을 모았다.

스트레이 키즈는 10일 정오(12시) 공식 SNS 채널을 통해 ‘클레 : 레반터’의 정보를 깜짝 공개했다.

‘클레 : 레반터’는 11월25일 발매할 새 미니 앨범으로, 스테이(STAY : 팬덤명)에게 또 한 번 기대감을 선사했다.

이와 동시에 아직 미공개 상태인 ‘애스트로넛’에 대한 호기심도 증폭되고 있다.

한편, 스트레이 키즈는 9일 디지털 싱글 ‘더블 낫’ 발매를 시작으로 2019년 대형 프로젝트에 시동을 걸었다.

11월 23일~24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펼칠 첫 단독 콘서트 ‘디스트릭트 나인 : 언락’으로 활약을 이어간다.

이번 콘서트에서는 특별한 유닛 스테이지를 비롯한 화려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11월9일 ‘Astronaut’ 공개에 이어 23일~24일 단독 콘서트 개최, 25일 새 미니 앨범 ‘클레 : 레반터’ 발표 등 스트레이 키즈의 프로젝트는 하반기 가요계를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스트레이 키즈 새 미니 앨범 ‘클레 : 레반터’의 한정반은 10일부터 24일 오전 11시까지 신나라 레코드, 핫트랙스, Yes24를 통해 구입할 수 있다.(사진: JYP)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