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MBC ‘나 혼자 산다’

제공=MBC ‘나 혼자 산다’

제공=MBC ‘나 혼자 산다’
코미디언 박나래와 가수 송가인이 오늘(11일) 오후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패션쇼와 노래교실을 연다.

이날 ‘나 혼자 산다’는 지난 방송에 이어 박나래의 집에 초대된 송가인의 모습을 보여준다. 송가인은 박나래의 옷장을 둘러보며 ‘방구석 패션쇼’를 시작한다. 박나래의 옷장을 본 송가인은 형형색색 옷을 보고 당황했지만 이내 자신만의 색깔을 찾아 매끄럽게 소화하며 박나래의 감탄을 자아냈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일일 강사로 변신한 송가인과 트로트와 판소리를 배우는 시간도 이어진다. 본격 레슨에 앞서 박나래가 이른바 ‘만취창법’을 보여주자 송가인은 당황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하지만 곧바로 프로페셔널한 자세로 문제점을 세심하게 짚어주고 노하우를 전수한다.

‘나 혼자 산다’의 제작진은 “박나래는 판소리에도 호기롭게 도전하지만 또 다른 난관에 부딪히고 만다. 판소리 능력자 송가인마저 순간 좌절하게 만든 박나래표 판소리는 어떤 웃음을 몰고 올지 기대해달라”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