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지각논란, 축구스타 베컴도 기다려
블랙핑크 지각, 행사 1시간 가량 지연
블랙핑크 지각논란 /사진=한경DB

블랙핑크 지각논란 /사진=한경DB

그룹 블랙핑크가 영국의 축구 스타 데이비드 베컴과 함께 하는 스포츠 의류 브랜드 행사에 지각해 대중들의 빈축을 사고 있다.

블랙핑크는 지난 9일 서울 영중로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아디다스 70주년 기념, 데이비드 베컴 방한 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의 진행 순서는 데이비드 베컴의 러닝화 소개와 한글날 맞이 한국 이름 짓기 콘세스트, 팬 선물 증정에 이어 블랙핑크와 데이비드 베컴의 만남 등이 이어질 예정이었다.

그러나 블랙핑크가 행사장에 늦게 도착하면서 진행에도 차질이 생겼다. 블랙핑크는 애초 오전 11시55분 무대에 오를 예정이었지만, 20여분 늦은 오후 12시14분 모습을 드러냈다.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며 블랙핑크를 기다리던 데이비드 베컴이 다시 대기실로 돌아가면서 행사는 예정보다 한 시간 가까이 늦어졌다.

이에 대해 행사 관계자 측은 "블랙핑크가 늦은 건 사실"이라며 "블랙핑크가 20분 정도 늦었고 행사가 조금 지연됐다"고 말했다. 블랙핑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아직까지 별다른 입장은 내어놓지 않고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