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영화 ‘두번할까요’에서 N차원 와이프 선영을 연기한 배우 이정현. /사진제공=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

영화 ‘두번할까요’에서 N차원 와이프 선영을 연기한 배우 이정현. /사진제공=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

영화 ‘두번할까요’에서 N차원 와이프 선영을 연기한 배우 이정현. /사진제공=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

영화 ‘두번할까요’에 출연한 배우 이정현이 함께 촬영한 배우 권상우와 이종혁을 보고 빨리 결혼해서 아이를 낳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정현은 10일 오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두번할까요’ 관련 인터뷰를 갖고 “작품을 찍으면서 상우 오빠나 종혁 오빠가 가족이야기를 하는데 너무 화목해보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상우 오빠와 종혁 오빠가 자녀들과 노는 걸 너무 행복해했다. 영화 출연진끼리 따로 단톡방이 만들었는데, 두 사람이 가족들과 찍은 사진이나 영상을 엄청 보냈다”면서 “이들의 모습을 보면서 (아이들과 함께 놀아주는) 이런 아빠가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놓았다.

‘두번할까요’는 이혼 후 싱글라이프를 시작한 현우(권상우 분) 앞에 N차원의 전처 선영(이정현 분)이 친구 상철(이종혁 분)을 데리고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코믹 로맨스다. 오는 17일 개봉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