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스 코드 애슐리, “데뷔 7년 차지만 아직 못 보여 준 모습 많아”

[김영재 기자 / 사진 김강유 기자] 애슐리가 데뷔 7년 차를 언급했다.

10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걸그룹 레이디스 코드(LADIES' CODE) 미니 4집 앨범 ‘코드#03 셋 미 프리(CODE#03 SET ME FREE)’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지난 2013년 데뷔한 레이디스 코드는 올해로 7년 차 걸그룹이 됐다. 소위 ‘7년 차 징크스’ 앞에 여러 아이돌이 팀이 축소되거나 해체되는 비운을 맞았다. 애슐리는 “데뷔 7년 차임에도 그간 활동이 적었다”며, “아직 못 보여 드린 모습이 많다. 앞으로도 레이디스 코드로 열심히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타이틀곡 ‘셋 미 프리’를 비롯, 새로운 선택이 주는 삶의 변화를 섬세한 감정으로 표현한 ‘뉴 데이(NEW DAY)’, 한 편의 동화 같은 분위기를 안기는 팬송 ‘네버 엔딩 스토리(NEVER ENDING STORY)’, 꽃말처럼 사랑에 대한 갈망과 애절함이 돋보이는 곡 ‘재스민(JASMINE)’, 사랑을 대하는 당당하고 재치 넘치는 가사가 인상적인 ‘피드백(FEEDBACK/너의 이름은)’까지 총 5곡이 수록됐다. 애슐리는 “타이틀곡도 좋지만 수록곡도 좋다”며, “뜻깊게도 데뷔 6년 만에 팬송을 불렀다”고 소개했다.

한편, 걸그룹 레이디스 코드(LADIES' CODE)는 금일(10일) 오후 6시 미니 4집 앨범 ‘코드#03 셋 미 프리(CODE#03 SET ME FREE)’ 및 동명 타이틀곡 ‘셋 미 프리’를 발표했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