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최수영./ 사진=텐아시아DB

최수영./ 사진=텐아시아DB

최수영./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최수영이 제20회 가치봄영화제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걸그룹 소녀시대로 활동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최수영은 드라마 ’38 사기동대’ ‘밥상 차리는 남자’, 영화 ‘걸캅스’ 등을 통해 활발한 연기활동을 펼치고 있다. 드라마 ‘내 생애 봄날’로 2014년 MBC 연기대상 여자 우수연기상, 그리고 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으로 2019 짐프 어워즈 올해의 발견상을 수상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앞서 최수영은 실명퇴치운동본부의 서포터를 하는 것은 물론, 장애 이해교육 드라마 ‘퍼펙트 센스’에 재능기부로 출연하기도 했다. 또한 2017년에는 ‘범국민 장애 인식 개선 캠페인’의 홍보대사로 활동했다.

최수영은 “뜻깊은 영화제에 홍보대사로 참여하게 돼 영광이다. 올해 20주년인 만큼 장애와 비장애를 뛰어넘는 ‘소통’을 지향하는 가치봄영화제 홍보대사로서 영화제를 널리 알리는 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가치봄영화제는 올해 20회를 맞이한 장애인영화제의 새로운 이름이다. 가치봄영화제(구 장애인영화제)는 전체상영작을 한글자막 화면해설 작품으로 상영하는 국내 최대의 장애인영화제다.

‘가치봄’은 그간 배리어프리로 불렸던 한글자막 화면해설 상영을 브랜드화 한 새로운 명칭으로, 제20회 가치봄영화제는 ‘가치봄브랜드를 알리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어우러지는 영화 축제로의 재도약을 천명했다. 가치봄영화제는 국내외 다양한 영화들을 꾸준히 배리어프리 버전으로 선보여 왔으며, 그간 배우 이연희, 구혜선, 고경표, 라미란, 한지민, 진세연, 온주완, 천우희 등 수많은 스타들이 홍보대사로 활약하며 장애인의 문화향유권에 대한 인식 개선에 큰 역할을 했다.

배우 최수영이 함께하는 ‘제20회 가치봄영화제’는 영화진흥위원회, CJ CGV, CJ파워캐스트, 차홍아르더 등이 후원하며, CGV 피카디리1958점에서 11월 8일부터 11일까지 개최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