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영화 ‘두번할까요’에서 자유로운 싱글을 꿈꾸는 현우를 연기한 배우 권상우. /사진제공=수컴퍼니

영화 ‘두번할까요’에서 자유로운 싱글을 꿈꾸는 현우를 연기한 배우 권상우. /사진제공=수컴퍼니

영화 ‘두번할까요’에서 자유로운 싱글을 꿈꾸는 현우를 연기한 배우 권상우. /사진제공=수컴퍼니

배우 권상우가 “최근 작품으로 이야기할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며 자신의 대표작 ‘말죽거리 잔혹사’에서 벗어나고 싶다고 말했다.

권상우는 10일 오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두번할까요’ 관련 인터뷰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말죽거리 잔혹사’라는)작품을 오래 기억해줘서 감사하지만, 최근 작품으로 이야기가 되는 배우가 되고 싶다”면서 “작품을 쉬지 않고 활동하는 이유도 그 때문이다. 앞으로 새로운 작품으로 다양한 이야기에 나왔으면 좋겠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이어 “이번 작품이 로맨스 장르인 만큼 대중들에게 어필하기 쉽지 않은 영화”라면서 “’말죽거리 잔혹사’의 패러디 장면 덕분에 이번 영화가 많이 알려졌다. 그래서 감사하면서도 (말죽거리잔혹사 이야기는)그만했으면 하는 두 가지 감정이 든다”고 설명했다.

‘두번할까요’는 이혼 후 싱글라이프를 시작한 현우(권상우 분) 앞에 N차원의 전처 선영(이정현 분)이 친구 상철(이종혁 분)을 데리고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코믹 로맨스다. 오는 17일 개봉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