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레이디스코드의 소정(왼쪽부터), 주니, 애슐리가 가 10일 오후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새 미니앨범 ‘코드#03 셋 미 프리(CODE#03 SET ME FRE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레이디스코드의 소정(왼쪽부터), 주니, 애슐리가 가 10일 오후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새 미니앨범 ‘코드#03 셋 미 프리(CODE#03 SET ME FRE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레이디스코드의 소정(왼쪽부터), 주니, 애슐리가 가 10일 오후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새 미니앨범 ‘코드#03 셋 미 프리(CODE#03 SET ME FRE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레이디스 코드가 신곡 ‘셋 미 프리(SET ME FREE)’에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레이디스 코드가 10일 오후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새 미니앨범 ‘코드#03 셋 미 프리(CODE#03 SET ME FRE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애슐리는 “‘나쁜 여자’ ‘예뻐예뻐’ 이후 6년이나 지나서 세 번째 코드 시리즈를 내게 됐다. 2탄까지만 내면 찝찝해서 3탄을 내야겠다는 생각에 ‘셋 미 프리’를 준비했는데, 신인으로 돌아간 기분도 들고 레이디스 코드 초창기 시절도 떠올랐다”고 말했다.

이어 주니는 “‘나쁜 여자’ ‘예뻐예뻐’보다 더 신난다. ‘역대급’으로 빠르고 신나고 힘든 곡”이라며 “몸이 힘들어도 재밌게 연습했다”고 말했다. 소정은 “레이디스 코드가 그동안 낸 노래가 다 좋았지만, 저는 빠르고 신나고 재밌는 노래로 컴백하고 싶었다. 많이 기다렸던 노래라 연습을 하면서 ‘역시 노래가 신나야 아티스트도 신난다’라는 생각을 했다. 좋은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기대가 많이 된다”고 자신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