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 "모든 음식 끊고 하루에 탄산수 2병 마셨다"
구구단 미나/사진=KBS

구구단 미나/사진=KBS

'해피투게더4' 구구단 미나가 몸무게를 41.7kg 까지 감량했던 경험을 밝혔다.

10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어서 오십시오' 특집으로 꾸며진다.

아울러 구구단 미나가 극한 다이어트를 시도했던 경험을 털어놓는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미나는 과거 충격을 받고 자신을 한계까지 몰아붙였던 극한의 다이어트를 공개했다는 후문이다.

녹화 현장에서 미나는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듀스 101'을 할 때 제 모습을 방송으로 보고 충격 받았다. 민소매를 입고 에이핑크의 '몰라요' 무대를 하는 제 모습이 많이 통통하더라"고 고백했다.

나아가 그는 "그 이후로 민소매를 못 입을 정도로 충격이었다. 그래서 모든 음식을 끊고 하루 탄산수 2병으로 버티며 다이어트를 했다"며 가장 많이 감량했을 때 몸무게가 41.7kg라고 밝혔다.

한편, 미나의 다이어트 고군분투기는 10일 오후 11시 10분 '해피투게더4'에서 공개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