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100억대 사기 고백
"아는 사람이 돈 들고 튀어"
김연경 100억대 사기 고백 / 사진 =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김연경 100억대 사기 고백 / 사진 =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배구 선수 김연경이 100억대 사기를 당한 사연을 고백했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정형돈, 데프콘, 김연경, 오세근이 출연하는 '왕좌의 게임'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김구라는 김연경에게 "최근에 오세근과 동지애가 생기는 일이 있었다고?"라고 질문했다. 그러자 김연경은 잠시 머뭇거리다가 "아는 사람에게 돈을 빌려줬는데 그 사람이 튀었다"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그 사람이 여러 명에게 거의 100억 원을 빌리고 튀었다고 들었다"라며 "나는 빌려줄 때 '못 받을 수도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금방 잊어버렸는데 오세근 선수는 가정이 있으니, 가족도 함께 당했고 액수도 컸다"고 덧붙였다.

사기꾼은 결국 잡히지 않았다고 말한 김연경은 "경찰청을 가거나 주변을 수소문해서 그 사람 신변을 많이 알아봤다"라며 어느덧 잊고 있는데, 오세근이 가끔씩 그 사람 이야기를 꺼낸다. "알고 싶지 않은데"라고 말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