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머니’ 조진웅-이하늬, “알 권리가 있고, 알아야만 하는 이야기”

[임현주 기자 / 사진 김치윤 기자] 이하늬와 조진웅이 영화를 향해 남다른 애정을 비췄다.

10월1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블랙머니(감독 정지영)’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정지영 감독을 비롯해 배우 조진웅, 이하늬가 참석했다.

이날 이하늬는 “세상에 나오는 것만으로도 대단하다는 것을 이번 영화를 통해 배웠다. 꼭 알아야만 하는 사건이다. 단순히 과거에 벌어진 일이 아니라 지금도 여전히 살아 숨 쉬고 있다고 생각한다. 영화가 사회적 고발이 될 수도 있고, 토론의 장을 열 수 있는 영화”라고 강조했다.

조진웅 역시 “검사 역할을 해서가 아니라 사람 조진웅으로서 이번 일은 많은 분들이 알 권리가 있고, 알아줬으면 좋겠다. 제 캐릭터만 쫓아오면 될 것 같다. 빠른 시일 내에 세상에 공개됐으면 좋겠다”며 영화를 향해 남다른 애정을 비췄다.

‘블랙머니’는 수사를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막 가는 양민혁 검사(조진웅)가 자신이 조사를 담당한 피의자의 자살로 인해 곤경에 처하게 되고, 누명을 벗기 위해 사건의 내막을 파헤치다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한편, 영화 ‘블랙머니’는 11월13일 개봉된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