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머니’ 정지영 감독, “검찰개혁,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임현주 기자 / 사진 김치윤 기자] 정지영 감독이 소신을 밝혔다.

10월1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블랙머니(감독 정지영)’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정지영 감독을 비롯해 배우 조진웅, 이하늬가 참석했다.

현시국과 맞닿은 ‘블랙머니’와 관련해 정지영 감독은 “이 사실을 많은 분들과 고민하고 토론하고 싶다. 이 작품을 끝내고 나니까 검찰 개혁과 맞닿아 있더라. 처음부터 염두 해두고 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검찰개혁과 맞물려있는 내용이 들어있는 것은 사실이다. 문제 제기가 나쁜 것은 아니지 않나. 현시점에 관객들에게 도움이 되는 영화가 됐으면 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블랙머니’는 수사를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막 가는 양민혁 검사(조진웅)가 자신이 조사를 담당한 피의자의 자살로 인해 곤경에 처하게 되고, 누명을 벗기 위해 사건의 내막을 파헤치다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한편, 영화 ‘블랙머니’는 11월13일 개봉된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