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현, 주류 광고 모델로 발탁돼
음주운전 전력 재조명돼 '술 광고 논란'
일부 네티즌들 캐스팅 지적
김준현 /사진=한경DB

김준현 /사진=한경DB

개그맨 김준현이 맥주 광고모델로 발탁된 가운데 그의 과거 음주운전 전력이 재조명되고 있다.

오비맥주는 지난 8일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카스 신규 광고 공개 기자간담회를 열며 김준현과 그룹 에이핑크 손나은을 모델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준현은 "맥주 광고 모델을 한다는 것은 자랑"이라며 "셀럽 느낌이 난다. 대단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라거 계열의 청량한 맥주는 본인의 능력치 한계까지 쭉 들이켜서 눈물이 찔끔나야 한다"며 맥주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팁을 전수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일부 네티즌들이 김준현의 과거 음주운전 전력을 지적하며 불편하다는 의견을 내기 시작했다. 김준현은 지난 2010년 5월 4일 새벽 서울 관악구 당곡사거리 인근에서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 가다 보행 중이던 40대 여성의 왼쪽 발등을 바퀴로 치는 사고를 냈다.

당시 김준현의 혈중 알콜농도는 0.091%로 면허정지 수준이었으며, 그는 밤늦게까지 친구들과 술을 마시고 차에서 5시간 가량 잔 뒤 운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준현이 실제 술을 마시며 게스트와 토크를 하는 형식의 프로그램인 tvN '인생술집' 진행을 맡았을 때도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 음주운전 사고에 대한 언급이 나오기는 했으나 크게 논란이 되지는 않았다.

그러나 주류 광고모델로 발탁된 것에 대해서는 음주운전의 심각성을 가벼이 여기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따르고 있다. 네티즌들은 "술 예능 할 때부터 이야기나오더니 결국 술 광고네", "아무리 이미지가 좋다고 해도 음주운전한 사람을 모델로 쓰는 건 너무하다", "알고 나니까 뭔가 불편한 건 사실", "술 광고모델로는 적절해보이지 않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