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와 열애설' 정다은, 과거 무면허운전 사과
"방송 중 범죄 사실 자진해 발설, 당황했다"
"민망함과 창피함에 웃음 보여"
"너무나 큰 잘못 죄송하다"
정다은 /사진=인스타그램

정다은 /사진=인스타그램

연습생 출신 한서희와 동성 열애설에 휩싸였던 '얼짱시대7' 출신 정다은이 과거 무면허 운전을 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9일 정다은은 자신의 SNS를 통해 "어젯밤 인스타그램 라이브 도중 과거 무면허 3회 적발에 관해 이야기했다. 최소한 제대로 사과 드리고 반성하는 모습 보였어야 하는데 순간 말 실수로 범죄 사실을 자진해 말해버린 상태라 너무 당황스러워 표정 관리가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민망함과 창피함에 웃음을 보였다. 그 모습이 마치 범죄의 중함을 전혀 인지하지 못한 것처럼 보여 (대중분들의 기분을) 더욱 언짢게 만들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정다은은 "그저 철없던 시절이라고 치부해버리기엔 너무나 큰 잘못인 것 같다. 정말 죄송하다. 다시는 이런 범법 행위를 하지 않겠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한서희, 정다은 /사진=인스타그램

한서희, 정다은 /사진=인스타그램

앞서 정다은은 지난 8일 한서희와 함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과거 무면허 운전으로 3번 적발됐다고 말했다. 당시 정다은은 "음주운전은 아니다", "라면을 먹으려는데 그릇 안에 자동차 키가 보였다"라고 말하며 웃음을 보였다. 이에 한서희는 "무면허가 말이 되냐. 그건 예비 살인마"라며 "음주나 무면허나 똑같다. 당장 일어나서 사과하라"고 했다.

이후 정다은이 무면허 운전에 대한 심각성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일기 시작했고, 결국 정다은은 검은색 배경의 사진을 올리며 사과글을 게재했다. 그리고 이어 한서희는 자신의 SNS에 흰색 배경의 사진을 올리며 "스펙타클 우당탕탕 내 인생 어쩜 좋냐"라며 영어로 욕설을 적었다.

한서희와 정다은은 최근 베트남 다낭을 함께 여행하고 있는 중에 동성 열애설이 불거진 바 있다. 초반 한서희는 이를 부인하다가 돌연 연인 사이임을 인정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이내 다시 "그냥 쇼윈도 커플 할 것"이라며 애매하게 입장을 번복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