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해피투게더4’ 정동환, 미나 / 사진제공=KBS

‘해피투게더4’ 정동환, 미나 / 사진제공=KBS

‘해피투게더4’ 정동환, 미나 / 사진제공=KBS

배우 정동환이 가수 겸 배우 아이유(본명 이지은) 때문에 tvN 드라마 ‘호텔델루나’에 출연했다고 밝혔다.

10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4’에는 배우 정동환, 남경읍, 배해선, 미나(구구단)가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정동환은 “공연으로 많이 바빴던 시기, ‘호텔 델루나’ 출연 제안이 들어왔다. 그 작품에 아이유가 출연한다는 소식을 듣고 대본도 받지 않고 바로 출연을 결정했다”며 아이유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정동환이 이토록 아이유를 아낄 수밖에 없는 이유를 공개해 모두의 마음을 따뜻하게 물들였다. 두 사람이 아버지와 딸로 호흡을 맞췄던 작품이자, 처음 만난 작품인 ‘최고다 이순신’ 이후로도 꾸준히 연락을 하고 안부를 물으며 인연을 이어온 것. 여기에 아이유가 정동환의 신뢰를 한 몸에 받게 된 결정적인 이유가 밝혀져 감탄을 자아냈다. 과연 정동환이 아이유를 아끼게 된 결정적 이유는 무엇일까.

미나 또한 아이유와의 잊을 수 없는 첫 만남을 회상했다. 아이유가 자신의 롤모델이었다는 미나는 “아이유를 실제로 만난다는 생각에 떨림이 멈추지 않았다. 결국 청심환까지 먹고 첫 만남을 가졌을 정도”라고 귀여운 고백을 했다. 이와 함께 미나가 아이유의 첫 인상에 대해 밝혀 모두의 귀를 쫑긋 세우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아이유가 깜짝 전화 연결로 현장에 출연한 게스트들을 응원했다. 과연 아이유와 출연진들의 전화 연결에서 또 어떤 에피소드가 공개될지, 이들의 끈끈한 팀워크는 얼마나 흐뭇한 미소를 짓게 만들지 기대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