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근, 사기 당해 연봉 수준 잃은 일화 공개
김연경 "둘 다 아는 사람한테 돈 발려줘"
오세근 "연봉 정도 사기 당해"
오세근, 사기 당해 연봉 날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오세근, 사기 당해 연봉 날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라디오스타'에서 농구선수 오세근과 배구선수 김연경이 억대 사기를 당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오세근, 김연경을 비롯해 방송인 정형돈, 가수 데프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구라는 "최근에 김연경과 오세근 선수가 동지애를 느낀 일화가 있다더라"고 물었다. 이에 김연경은 "사기를 당했다"면서 "둘 다 아는 사람에게 돈을 빌려줬는데 그 사람이 튀었다"고 답했다.

사기 당한 액수를 묻자 김연경은 "억 단위"라면서 오세근은 자신보다 더 많이 사기를 당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자 오세근은 "나는 거의 연봉 정도를 사기 당했다"고 털어놨다. 두 사람에 따르면 사기를 친 사람은 어렸을 때부터 알던 지인이라고. 김연경은 "그 사기꾼이 여러 사람에게 거의 100억 원을 빌리고 튀었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나는 빌려줄 때부터 '못 받을 수도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금방 잊어버렸다. 그런데 오세근 선수는 아니더라"며 "세근이는 가족도 있어서 더 그런 것 같다. 애가 셋이다. 액수도 나보다 크기 때문에 사기꾼을 계속 추적하더라"고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