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도시, 혼인 신고 소감 "행복하다"
이다도시/사진=TV조선

이다도시/사진=TV조선

방송인 이다도시가 프랑스인 남편과 혼인 신고한 소감을 말했다.

9일 오후 방송된 TV 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28년째 한국에서 살아가고 있는 방송인 이다도시의 인생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최근 이다도시는 한국에서 근무하는 프랑스인과 재혼했지만 일이 바빠 혼인 신고를 하지 못했다.

잠시 미뤄둔 혼인 신고를 한 이다도시는 "법적으로 부부가 돼 신기하다. 프랑스에서 결혼했을 때도 실감이 안 날 정도였는데 혼인신고서 작성하니 더 신기하다. 이젠 제대로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아울러 이다도시의 남편 역시 "행복하니깐 지금은 생각나는 건 없다"고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