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 한글 안내서, 日 우토로 마을에 1만부 기증
송혜교/사진=한경DB

송혜교/사진=한경DB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한글날을 맞아 일본 우토로 마을에 한글 안내서를 기증해 화제다.

서 교수는 9일 자신의 SNS에 "오늘은 한글창제 및 반포를 기념하는 우리의 '한글날' 이다"라며 "이 날을 기념하여 늘 배우 송혜교 씨와 함께 진행하는 전 세계 한국 역사 유적지에 한글 안내서 기증을 또 진행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나아가 "특히 올해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인 역사적인 해인지라, 새로운 곳에 기증하는 일도 좋지만 지금까지 해왔던 곳에 부족하지 않도록 리필(한국어: 비어있는 곳에 다시금 채움)하는 프로젝트를 꾸준히 진행해 오고 있다. 그리하여 중국 상해의 윤봉길 기념관부터 시작한 리필 프로젝트를, 이번 한글날에는 일본 우토로 마을에 1만부를 또 기증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이번에 1만부를 더 기증한 안내서가 우토로 마을이 잊혀 지지 않고 한국과 일본에서 더 큰 관심을 받는 데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간절히 바라본다"면서 "'기획 서경덕, 후원 송혜교'의 콜라보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송혜교와 서 교수는 8년 전부터 전 세계 독립운동 유적지 17곳에 한글 안내서를 기증해온 바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