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디자인그룹과 '런닝맨' 합작
'런닝맨 전소민체' /사진=윤디자인그룹 제공

'런닝맨 전소민체' /사진=윤디자인그룹 제공

'런닝맨 전소민체' 글꼴 폰트가 한글날을 기념해 무료 배포됐다.

윤디자인그룹은 9일 한글날을 기념해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과 함께 개발한 '런닝맨 전소민체'(이하 '전소민체')를 3개월간 무료 배포한다.

지난 6일 한글날 특집으로 방송된 '런닝맨'에서는 '손글씨 폰트 제작'을 놓고 '가을맞이 백일장 대회'를 치렀다. 전소민이 최종 우승하며 '전소민체' 제작이 이뤄졌다.

전소민이 직접 손글씨 원고를 작성했고 윤디자인그룹은 이를 바탕으로 폰트 개발을 진행했다. 6일 오후 6시부터 '런닝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배포를 시작했다.

한글 1만 1172자와 영문(Basic Latin) 94자, 기호(KS 약물) 986자를 지원하는 '전소민체'는 글자간 공간이 좁은 것이 특징이다. 받침 없는 일부 민글자 공간을 넓게 사용하며 둥글고 부드러운 모서리 등 전소민의 글씨체 특징을 살렸다.

윤디자인그룹은 "'전소민체'는 전소민이 쓰는 손글씨의 고유성을 담되 가독성과 사용성을 고려해 폰트로서 활용도를 높이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전소민체'는 '런닝맨' 홈페이지 내 게시판을 통해 오는 2020년 1월 5일까지 무료로 다운로드할 수 있다. 개인/기업 구분없이 누구나 사용 가능하며 인쇄, 출판, 영상, 웹, 모바일 등 다양한 매체에서 상업적 목적으로 자유롭게 영구적인 사용이 가능하다.

다만 폰트 파일의 수정 및 변형(디지털포맷 변경)을 포함한 개작·개명을 통해 폰트를 사용하는 행위, 별도 허락 없이 임의로 재배포 및 유료양도하는 행위, 성인물-도박물 등 유해 매체에서의 사용 등은 금지된다.

'런닝맨' 측은 "위 사항을 위반하는 경우, 위반 당사자는 저작권 침해에 따른 일체의 민형사상의 책임을 부담한다"라고 경고 메시지를 전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