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트라-엑스트라 눈부신 투샷
낯선 곳에서 다시 만난 두 사람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혜윤, 로운 /사진=MBC 제공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혜윤, 로운 /사진=MBC 제공

김혜윤과 로운이 그림 같은 아름다운 투 샷으로 안방극장에 설렘을 안긴다.

9일 방송되는 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는 은단오(김혜윤 분)와 '13번'(로운 분)이 극적인 만남 이후 가까워지며 두 사람만의 아름다운 이야기를 그려나갈 예정이다.

앞서 은단오는 자신을 위기에서 구해준 이름 모를 소년 '13번'을 찾아다니며 여기저기 뛰어다녔다. 정체를 알 수 없는 소년 '13번'은 보일 듯 말 듯 좀처럼 모습을 나타내지 않아 은단오의 애간장을 태웠다. 애타게 찾아 헤맨 끝에 은단오는 '13번'과 마주하게 됐고, 그가 자신의 운명의 상대임을 확신하며 묘한 시선의 엇갈림으로 안방극장에 진한 여운을 남겼다.

이러한 상황 가운데 만화 속 엑스트라에 불과한 두 사람이 어떻게 작가가 정해준 스토리에 맞서 운명을 개척해 나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직 주인공 여주다(이나은 분)와 오남주(김영대 분)를 위해 짜여 있는 세계에서 이들이 만들어 나갈 색다른 사랑 이야기에 시청자들의 설렘 지수가 높아지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마치 그림 같은 배경 속 마주앉아 서로를 바라보는 은단오와 '13번'의 모습이 포착됐다. 주인공 위주로 모든 일이 진행되는 세상 속, 오직 그림자에서만 자유로울 수 있는 두 사람이지만 사진 속 은단오와 '13번'은 마치 동화 속 여주인공과 남주인공이 된 듯 아름다운 장면을 연출하며 두근거림을 선사하고 있다.

이에 이들이 함께하고 있는 장소는 어디인지, 간신히 서로를 발견한 두 사람이 어떻게 아름다운 청춘의 첫 페이지를 그려낼지 호기심과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처럼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눈을 뗄 수 없는 전개와 개성 강한 스토리뿐만 아니라 아름다운 영상미로 시청자들의 오감을 만족시키며 새로운 청춘 로맨스의 새 지평을 열 것을 예고하고 있다.

김혜윤과 로운의 아름다운 투 샷과 청량감 넘치는 분위기는 9일 밤 8시 55분부터 2시간 연속으로 방송된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