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보라가 말한 하정우의 걷기학교
"새벽 3시까지 10만보 걷다가 죽는 줄"
황보라/사진=JTBC

황보라/사진=JTBC

배우 황보라가 '하정우의 걷기학교'의 실체를 폭로한다.

9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 배우 정만식과 황보라가 밥동무로 출연해 강북구 수유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황보라는 하정우가 교장으로 있는 걷기학교에 다니고 있다고 말했다.

녹화 현장에서 황보라는 "이번에 10만보를 걸었다. 새벽 5시에 걸어서 다음 날 새벽 3시까지 걸었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정만식은 "하정우가 전화해서 '뭐해 보라? 나와' 그럼 바로 걸어야 된다"고 폭로했다.

나아가 황보라는 눈치를 본 뒤 "억지로 나갔다. 10만보 걷는데 죽는 줄 알았다"며 걷기학교의 실체를 실토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아울러 강호동이 황보라의 남자친구 차현우에 대해 "남자친구가 배우 겸 영화제작을 한다"고 말했다.

이에 놀란 이경규는 황보라에게 "남편이 영화 제작도 하냐?"라고 되물으며 대화를 이어갔다.

이를 지켜보던 강호동은 "아직 결혼을 안했는데 남편이라고 해도 가만히 있는다"고 놀렸다.

순간 당황한 황보라는 "남편이라고 하지마세요"라고 말하며 수줍은 모습을 보여 웃음을 더했다.

한편 이날 황보라는 7년간 변함없는 사랑을 보여주고 있는 남자친구 차현우에게 진심 어린 마음을 고백하며 애정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