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에 정신 건강 상담받아
가난했던 어린 시절 영향 커
TV조선 '아내의 맛' 함소원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TV조선 '아내의 맛' 함소원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배우 함소원이 가난했던 어린 시절을 떠올리며 마음속 아픔을 고백했다.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이 정신 건강 상담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함소원은 '돈에 집착한다'는 악플을 언급하며 "요즘 사람들이 저한테 '돈에 집착한다'는 말을 너무 많이 한다. 저는 집착한다고 생각을 한 적이 없다. 진짜 집착을 하고 있나"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의사가 돈의 의미를 묻자 그는 "돈은 정말 좋은 것 같다. 만능의 존재이다. 위험한 상황에서 돈을 요긴하게 쓸 수 있다는 생각을 계속한다"며 "그런 생각을 하면 점점 더 많이 벌어야 하는 거다. 그리고 돈을 함부로 쓰면 벌 받을 것 같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를 들은 의사는 "돈은 인간이 활동하기 위한 수단이다. 그런데 본인은 수단이 아니라 목적이지 않냐"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함소원이 돈을 모으는 기질을 타고나지는 않았으나, 삶의 역경 때문에 그렇게 사는 것이라고 내다봤다.

의사의 짐작대로 실제 함소원을 돈에 집착하게 한 건 유년시절의 가난의 영향이 컸다. 함소원은 "갑작스럽게 가난이라는 걸 겪게 됐다"고 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고백했다. 중학교에 다닐 때부터 모델 아르바이트를 했고, '어떻게 하면 돈을 벌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해왔다고.

그렇게 근근이 살아가던 그는 대학 진학 후 미스코리아 대회에 나가며 연예인이 됐고, 그때부터 집안의 가장 노릇을 했다. 집안이 다 정리가 됐을 때 중국 활동을 시작했으나 힘든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함소원은 "아무것도 없는 맨땅에 헤딩해야 되니까 처음과 똑같이 매일 노력을 해야 했다"면서 "하루도 안 빼고 내가 잘돼야지 이걸 다 이겨낼 수 있다는 생각으로 계속 살았던 것 같다"고 울먹였다.

결국 함소원은 오열했다. 그는 "잘해왔다고 생각했는데 많은 분이 놀라는 걸 보면 '내가 그렇게 심한가'라는 생각이 든다"며 "그렇게 안 살았으면 이렇게 못 살았는데. 억울한 게 있다. 나 같은 상황을 안 당해보고 그런 이야기를 할까. 그거에 대한 생각은 안 해주고 그것 밖에 못하냐는 이야기를 들으니까"라고 상처를 드러냈다.

그런 함소원에게 의사는 "너무 많이 버텼다"며 "남이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말고 사람들은 어떻게 해서 행복하냐를 잘 한번 봐라"라고 조언했다. 또 "각자 기질대로 사는 게 행복한데 (함)소원 씨는 행복하지 않은 것 같다"며 내려놓기를 권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