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소이현, 하차 소감 전해
"그동안 넘치게 사랑해주셔서 감사"
소이현 하차소감 / 사진 = 소이현 SNS

소이현 하차소감 / 사진 = 소이현 SNS

배우 인교진 소이현 부부가 지난 7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동상이몽2'에서 하차한 가운데 소이현이 자신의 SNS를 통해 하차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끈다.

지난 7일 소이현은 자신의 SNS를 통해 "늘이 마지막 방송. 그동안 넘치게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라며 "'동상이몽'은 저희 가족에게 평생 잊을 수 없는 좋은 추억으로, 최고의 프로로 오래 남을 거 같다"고 적었다. 이어 "앞으로 저희도 애청자로 함께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동상이몽2'의 마지막 방송 분에서 함께 '부부 마흔 살 기념' 마라톤에 도전했다. 이들은 10km나 되는 거리를 서로 의지하며 쉬지 않고 달려 감동을 자아냈다.

이어 그동안의 '인소부부'의 모습과 추억이 전파를 탔다. 풋풋했던 첫 인터뷰 장면부터 아이들, 양가 가족들과 함께한 모습 등이 스쳐 지나가 지난 1년 8개월간 인소부부와 함께한 추억을 회상하게 했다.

영상이 끝난 후 눈물이 많아 '동상이몽2'에서 '국민 울보'라는 별명을 얻은 인교진은 물론 평소 눈물을 잘 흘리지 않았던 소이현까지 왈칵 눈물을 터트려 보는 이들도 뭉클하게 만들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