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 정신과 상담 받아
함소원 "돈에 대한 집착이 있는 것 같아" 고민 토로
'아내의 맛' 함소원 / 사진  = '아내의 맛' 방송 캡처

'아내의 맛' 함소원 / 사진 = '아내의 맛' 방송 캡처

'아내의 맛' 함소원이 금전 관념과 집착에 대해 스스로 털어놨다.

8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함소원은 진화와 동행하지 않고 홀로 정신과로 향해 상담을 받았다. 함소원은 "내가 진짜 돈에 집착하나?"라고 생각한다며 고민을 전했다.

김병후 전문의는 함소원에게 돈을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다. 함소원은 "너무 좋아요, 빠져나올 수 없다"라며 솔직히 이야기했다.

전문의는 "돈이 수단인데 목적이라고 생각한다"며 함소원의 본래 기질은 돈을 모으는 기질이 아니라고 말했다. 함소원은 돈에 집착을 하게된 이유로 가난했던 과거의 경험담을 전하며 오열해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

전문의는 "놀라고 두려웠던 어린아이에게 가족들이 너무 무력했다. 과도한 짐을 진 거다"라며 함소원을 위로했다.

한편, TV조선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