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할까요' 이종혁 "이제 '준수 아빠'에서 벗어나겠다"

이종혁이 '준수 아빠'에서 '배우'라는 직함을 찾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배우 이종혁이 8일 서울시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두번할까요' 시사회 및 간담회에서 "이 영화로 '준수 아빠'를 졸업하겠다"고 말했다.

이종혁은 "이제 준수 아빠 이미지를 벗겠다. 사람들이 저를 (배우인지) 잘 모르더라. 이 작품이 잘되서 계속 좋은 작품을 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두번할까요'에 대해 "행복하게 작업한 작품"이라고 기억했다.

이종혁은 "시나리오도 재밌었지만 권상우 씨, 이정현 씨와 함께 한다는 말에 더 재밌을 것 같았다"며 "역시나 즐겁게 촬영했다"면서 훈훈했던 팀워크를 드러냈다.

'두번할까요'는 이혼 후 싱글 라이프를 즐기던 현우(권상우) 앞에 전 와이프 선영(이정현)이 옛 친구 상철(이종혁)까지 달고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싱글 라이프를 다룬 작품. 결혼식도 아닌 이혼식이라는 파격적인 소재로 포문을 연다는 점에서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종혁은 얼굴 되고, 능력도 되는데 로맨스만 안되는 '연애호구' 상철을 연기한다. 상철은 남들이 탐내는 조건은 모두 갖췄지만 유독 연애만큼 안풀리는 인물. 운명처럼 만난 여인 선영(이정현)에게 직진 로맨스를 선보인다.

한편 '두번할까요'는 오는 17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