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HB엔터에 전속계약 해지 재차 요구
"안재현과 맞짱 뜰 생각" 문자 공개
이후 활발한 SNS 활동
에세이집 문구 공유 "나의 길을 걷겠다"
구혜선 /사진=인스타그램

구혜선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구혜선이 HB엔터테인먼트에 재차 전속계약 해지를 요구한 후 자신이 발간한 책의 문구를 공유하며 활발히 SNS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구혜선은 지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건 8월에 보낸 문자이고 벌써 10월이다. 회사가 안재현 씨의 이혼에 관여하면서 나와는 신뢰가 훼손된 상태였다. 안재현 씨와 대표님이 저의 험담을 나눈 내용은 디스패치 포렌식 문자가 아닌 카톡에 있었으며 저와 안재현 씨가 이 부분에 대해 나눈 내용을 내가 녹취하여 법원에 제출했다"고 적으며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표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문자메시지는 구혜선과 안재현의 이혼 갈등이 세간에 알려지고난 이후인 지난 8월 18일에 구혜선이 보낸 것으로 그는 "아무래도 지금 상황에 한 회사에 머무는 것은 아닌 것 같다. 이사님 통해 계약해지해주신다는 말씀은 전해들었다. 부부 문제는 부부가 해결하는 것이 맞고 안재현 씨도 비겁하게 대표님 뒤에 숨어서 행동은 안 했으면 한다. 나는 회사를 나가서 안재현이라는 사람과 당당하게 맞짱 뜰 생각"이라고 했다. 이어 28일과 29일 두 차례에 걸쳐 계약을 해지해달라는 내용의 문자를 추가로 보냈다.
구혜선 /사진=인스타그램

구혜선 /사진=인스타그램

구혜선 /사진=인스타그램

구혜선 /사진=인스타그램

구혜선은 "현재 매니지먼트의 도움 없이 나는 혼자 일을 하고 있다. 이럴거면 2개월 전 안재현 씨는 나를 왜 이 회사에 영입하도록 도움을 준 것인지 의문이 든다. 2년 동안 무수한 문자를 나눈 부부인데 달랑 몇개를 골라내어 본인에게 유리하도록 재편집하고 디스패치에 보도한 안재현 씨의 회사는 이상하게도 나와 같은 회사인 HB엔터테이먼트다. 배우의 인격권을 침해한 HB엔터테인먼트는 조속히 계약해지를 해주시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다음날 구혜선은 지난 1일 발간한 반려동물 관련 에세이집 '나는 너의 반려동물'의 문구 일부를 게재했다. 그가 올린 문구는 "우리 또 이사가. 좋겠지 새롭지 신나지 다시 시작하려니. 이전보다 더 나아질 거란 믿음으로 남은 여정을 우리 함께 또 이사가"와 "나의 길을 걷겠다. 비겁하지 않겠다. 아늑하겠다. 이상하겠다. 그리고 너와 함께 가겠다"다.

현재 구혜선과 안재현은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에 놓였다. 두 사람의 이혼 갈등은 지난 8월 구혜선이 SNS로 폭로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안재현은 지난 9월 9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 소장을 접수했으며, 이에 구혜선 측은 귀책사유가 안재현에게 있다고 판단된다며 그를 상대로 이혼소송의 반소를 접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혜선은 에세이집을 발간하거나 음원을 발표하는 등 배우 외의 일에 전념하며 열띤 홍보를 하고 있으며, 안재현 역시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로 오는 11월 말 시청자들을 찾을 예정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