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net ‘아이돌학교’ 포스터 / 사진제공=Mnet ‘아이돌학교’

Mnet ‘아이돌학교’ 포스터 / 사진제공=Mnet ‘아이돌학교’

Mnet ‘아이돌학교’ 포스터 / 사진제공=Mnet ‘아이돌학교’

Mnet ‘아이돌학교’에 출연했던 빈하늘, 조영주 등이 지난 7일 이해인의 폭로에 용기를 냈다.

이해인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이 ‘아이돌학교’에 출연했을 당시 받았던 부당한 대우와 억울함에 대해 토로했다.

빈하늘은 “진실이 꼭 밝혀지길. 우리의 억울함이 꼭 밝혀지길”이라는 글을 남겼다.

조영주는 “12년 열심히 공부하며 입학한 대학교 포기하고, 매일 새벽 5시까지 일하며 지켜온 쇼핑몰 중단하고, 스트레스로 몸은 망신창이가 되었었다. 대체 난 무엇 때문에 가장 소중했던것들을 포기해가며 그 말들에 속고 그런 취급을 받았었는지 벌써 많은 시간이 흘렀지만 꼭 밝혀지길 바란다. 이제라도 용기내주어 감사하다”고 고백했다.

윤지우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덕분에 음악을 계속 이어갈 수 있었던 계기였지만 이상한 게 많았죠. 진실이 밝혀지길 바랍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아이돌학교’ 제작진은 데뷔 조작 논란에 대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