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전, 장동윤이 거기서 왜 나와
“오늘부터 내가 너의 애미다”
김소현 향한 충격 발언 ‘심멎’ 엔딩
'녹두전' 장동윤 "내가 네 어미다" 충격 엔딩

정체 들킨 장동윤과 김소현과 달콤 살벌한 동거가 시작됐다.

지난 7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연출 김동휘·강수연) 5, 6회에서는 남자라는 정체를 들킨 녹두(장동윤 분)와 비밀을 알게 된 동주(김소현 분)의 은밀한 과부촌 생존기가 본격적으로 펼쳐졌다.

녹두는 동주를 향해 “내가 네 어미다”라는 충격 선언을 해 긴장감을 더했다.

이날 방송에서 녹두는 결국 동주에게 남자임을 들키고 말았다. 하지만 동주가 남장을 하고 한양에 나섰던 것을 알고 있었던 녹두는 그를 빌미로 기묘한 상부상조 동거를 시작했다. 녹두는 과부촌에 잠입한 이유를 캐묻는 동주에게 “사랑하는 마님을 여기서 만나기로 했다”며 둘러댔고, 남자인 녹두가 과부촌을 활보하게 둘 수 없었던 동주는 감시 모드를 발동시킨 ‘녹두 껌딱지’로 달콤살벌한 로맨스가 본격화됐다.

의도치 않게 녹두의 비밀 지킴이가 된 동주와 녹두 사이에 묘한 로맨틱 기류가 흐르기 시작했다. 몸치인 동주에게 부채춤을 가르쳐주겠다고 나선 녹두. 춤 연습을 하는 동안 이어진 스킨십에 조금씩 서로를 의식했다. 가까워진 만큼 숨기고 있던 속마음도 조금씩 새어 나왔다. “하기 싫다고 안 할 수 없는 게 세상이야”라는 동주의 말에 “힘들었겠다. 하기 싫은 것만 하면서 버티느라”라는 녹두의 대답은 동주의 마음을 위로했다. 하지만 녹두가 남자라는 사실은 들켰다간 목숨이 위험해질 수 있는 일이었다. 여전히 과부촌 내에서는 남자 녹두를 찾아다녔고, 동주는 녹두를 기방에서 내쫓았다.

한편, 오해 속에 녹두와 동주에게 위기가 닥쳤다. 몰래 숨어 무월단을 염탐하던 녹두가 들키고, 동주에겐 댕기 머리를 자르게 만든 양반이 다시 찾아왔다. 기방의 존폐 위기에 놓인 상황에서 이를 거절할 수 없었던 동주는 단장한 채 양반의 별서로 향했다. 가락지를 훔치러 왔다고 둘러댄 녹두는 높은 품삯이 필요하니 자신이 살수가 되겠다 자청하며 위기를 모면하려 했고, 결국 무월단과 위험한 계약을 맺었다. 실패하면 죽음뿐인 상황에서 녹두는 길을 나서던 중, 가마를 탄 동주를 발견했다. 별서에 당도한 동주의 앞에 나타난 것은 여장을 벗어 던진 도포 차림의 녹두. 어찌 된 일인지 어리둥절한 동주에게 녹두는 “오늘부터 내가 너의 어미다”라 말하며 기상천외한 관계 변화를 예고했다.

비밀을 공유한 녹두와 동주의 관계 변화가 시청자들의 관심을 끈다.

한편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처자 동동주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를 담은 ‘조선로코-녹두전’ 7, 8회는 KBS 2TV에서 8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