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신의 한 수: 귀수편’ 허성태./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신의 한 수: 귀수편’ 허성태./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신의 한 수: 귀수편’ 허성태./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허성태가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으로 다시 한 번 새로운 캐릭터 변신에 나선다.

‘신의 한 수: 귀수편’은 바둑으로 모든 것을 잃고 홀로 살아남은 귀수가 냉혹한 내기 바둑판의 세계에서 사활을 건 대결을 펼치는 영화. 최근 맡은 배역을 100% 소화하며 데뷔 5년 만에 신흥 캐릭터 부자로 등극한 허성태가 내기에 목숨을 거는 ‘부산잡초’ 역을 통해 새로운 모습을 예고한다.

허성태는 ‘밀정'(2016)에서 일본 경찰의 정보원으로 의열단의 뒤를 바짝 쫓는 악역 하일수 역할을 맡으며 주목을 받았다. 이어 ‘남한산성'(2017)에서 조선을 공격하는 청나라 장수 용골대 역을 맡아 몽골어 연기를 소화하며 강렬한 눈도장을 찍었다. ‘범죄도시'(2017)에서는 조선족 언어를 사용하는 연변 깡패 독사 역으로 대체불가 흥행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또한 올해 개봉한 ‘말모이'(2019)에서는 조선어 사전 편찬을 탄압하는 일본경찰 우에다 역할을 맡아 일본어 연기와 함께 강렬한 악역 포스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처럼 국적과 언어를 불문하고 시선강탈 캐릭터를 만들어내는 마성의 배우 허성태가 이번에는 ‘신의 한 수: 귀수편’을 통해 진한 부산 사투리를 쓰는 강렬한 캐릭터 ‘부산잡초’로 극장가 대세 굳히기에 돌입한다. ‘부산잡초’는 이길 때까지 판돈을 올리며 집요하게 바둑을 두는 악랄한 캐릭터. 정해진 시간 내에 빠르게 바둑을 두는 초 속기 판돈 바둑을 통해 상대방을 지속적으로 압박하는 인물이다.

허성태는 자신만의 매력으로 ‘부산잡초’를 입체적으로 탄생시켰다. 상황에 따라 바둑돌을 놓는 다양한 손동작까지 신경 쓸 만큼 집요하고 끈질기게 캐릭터 연구를 거듭한 그가 이번에는 또 어떤 강렬한 캐릭터를 통해 관객들의 눈을 사로잡을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허성태 이외에도 다채롭고 입체적인 캐릭터들의 향연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은 11월초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