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LA다저스)가 극적인 역전승을 일궜다.

류현진은 7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2019 미국프로야구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5전 3승제) 3차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안타 4개를 맞고 2점을 줬다.

1회 후안 소토에게 2점 홈런을 맞은 게 뼈아팠을 뿐 5회까지 무너지지 않고 마운드를 지키며 팀의 10-4 역전승을 뒷받침했다. 선제 투런포를 내줬지만, 무서운 집중력으로 추가 실점을 차단한 것.

이날 경기에서 승리하면서 류현진은 개인 통산 3번째 포스트시즌 승리를 따내게 됐다. 팀 LA다저스 역시 시리즈 전적 2승 1패로 우위를 되찾고 챔피언십시리즈 진출까지 이제 1승만을 남겨놓았다.

이날 경기는 류현진의 선방 속에 5회부터 따라잡기가 시작됐다. 맥스 먼시의 솔로포를 시작으로 6회 2사 1,2루에서 포수 러셀 마틴이 좌중간 가르는 2타점 2루타를 터뜨리며 역전했다. 다음 타석에서 대타로 교체된 류현진은 마틴의 결정타에 힘입어 패전이 아닌 승리투수로 요건이 바뀌었다.

결국 6회에만 7득점을 뽑아낸 LA다저스는 워싱턴을 10-4로 제압했다.

류현진은 경기 후 현지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시작은 안좋았지만 타자들이 잘 쳤다"며 공을 돌렸다.

특히 1회에 허용한 홈런에 대해선 "초반이 중요한데 그 부분에선 못했다"며 "홈런을 맞고 정신이 번쩍 들었고, 그 이후 어떻게 해서든 추가 실점만 안 한다는 생각으로 했다"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또 LA다저스의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이 확정될 경우 1차전 등판 유력하다는 말이 나오자 "오늘처럼 초반에 실점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면서 묵묵히 경기를 진행하겠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