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창욱 "내 외모, 내 취향 아냐"
"자존감 떨어져"
지창욱/사진=tvN

지창욱/사진=tvN

배우 지창욱이 자신의 외모를 평가했다.

5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일로 만난 사이'에서는 배우 지창욱·임원희가 유재석과 함께 일을 하러 떠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만남에 앞서 임원희는 "불평도 안 하려고 하고 능력 안에서는 최대한 힘든 일도 하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지창욱은 "카페, 주점, 택배 상하차도 해봤다. 일단 열심히 하는 스타일"이라고 자신의 노동 스타일을 전했다.

나아가 임원희는 지창욱에 대해 "잘 생겼다. 나도 잘 생긴 사람 많이 보지 않았나. 보통 다섯 번 정도 보면 질릴 수 있는데 창욱이는 안 질린다"고 지창욱의 외모를 칭찬했다.

또 유재석은 지창욱에 "너도 잘생긴 거 아냐"고 물었고, 지창욱은 "못 생기진 않았다. 그런데 제 취향은 아니다. 저는 쌍커풀도 진하고 너무 진하게 생겼다. 제 취향은 쌍커풀도 없는 (스타일)"이라고 답했다.

다소 겸손한 답에 유재석은 의외라며 놀랐고, 지창욱은 "자존감이 많이 떨어지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