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이시언 ‘자숙’ 발언에 발끈
/사진=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캡쳐

/사진=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캡쳐

모델 한혜진이 결별 후 하차했던 ‘나 혼자 산다’에 복귀했다.

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314회에서는 네 얼간이가 7개월 만에 깜짝 등장한 한혜진의 모습에 놀라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오프닝은 박나래 없이 네 얼간이의 진행으로 시작됐다. 박나래가 건강 문제로 휴식을 취하게 됐기 때문. 이시언이 ‘MC방’ 성훈에게 랩을 부탁하자, 성훈이 “오늘 같은 날 나래 없단 말~이죠”라고 답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시언은 “스태프 몇 명 나가는 것 같아”라며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네 얼간이는 비밀에 부친 출연자의 정체를 궁금해했다.

이때 들어온 사람은 바로 ‘달심’ 한혜진. 네 얼간이는 너무 놀라 입을 다물지 못했다. 한혜진은 “비켜, 내 자리야”라며 가운데 자리로 들어갔다.

이어 한혜진은 “놀러 왔습니다. 여러분 그동안 잘 지내셨냐 말~이죠”라고 재치있게 인사했다. 성훈은 “뭔가 든든해졌다”, 헨리는 “우리 이제 잘될 것 같아요”라며 한혜진의 복귀를 반겼다.
/사진=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캡쳐

/사진=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캡쳐

또한, 이시언이 “반년간의 자숙이 끝나고”라고 하자, 한혜진이 “자숙이라니!”라며 발끈해 눈길을 끌었다. 기안84는 “누나가 다른 예능 프로그램 나오는 거 보면 마음 아프더라고”라며 속내를 내비쳤다.

이후 한혜진의 영상을 보던 이시언은 “영원히 안 나타날 줄 알았는데”라며 한혜진의 복귀에 다시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제작진과의 인터뷰 중 한혜진의 눈이 유독 반짝이자, 헨리가 “울어요?”라며 그녀를 바라봤다. 이에 기안84가 “울 사람 아니야”라며 단호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혜진은 ‘나 혼자 산다’가 그립지 않았냐는 질문에 우는 듯한 발연기를 선보여 폭소를 안겼다. 이어 한혜진은 “너무 그리웠죠. 제가 나오고 나서 방송을 한 번도 안 봤어요. 못 보겠더라고요”라고 답했다.
/사진=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사진=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하지만 진행 내내 그동안의 ‘나 혼자 산다’ 내용을 꿰뚫는 모습을 속속 드러내 네 얼간이를 당황하게 했다. 끝으로 한혜진은 “너무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이었어요. 고향에 온 느낌이었습니다”라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한누리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