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극한직업' 오픈토크
'극한직업' 장형사 역 배우 이하늬
[BIFF] 이하늬가 전한 '극한직업' 그리고 부산국제영화제 (일문일답)

배우 이하늬가 '극한직업'을 함께한 동료들과 관객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하늬는 4일 부산시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 진행된 영화 '극한직업' 오픈토크에서 "저에게 큰 의미가 있는 부산국제영화제에 '극한직업'으로 함께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더 의미있는 시간이 될 거 같다"고 말했다.

'극한직업'은 불찰주야 달리고 구르지만 실적은 바닥, 급기야 해체 위기를 맞는 경찰 마약반의 이야기를 담은 코미디 영화다.

마약 밀매 조직을 수사하기 위해 조직의 아지트 앞 치킨집을 인수해 위장 창업을 하지만, 맛집으로 소문이 나면서 '범인을 잡을 것인가, 닭을 잡을 것인가'를 고민하는 형사들이 웃음을 안기면서 1626만 관객을 동원했다. 이는 '명량'에 이어 역대 흥행 순위 2위다.

'극한직업'을 함께한 마약반으로 함께했던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과 이병헌 감독은 영화 개봉 이후에도 화기애애한 관계를 드러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특히 홍일점이었던 이하늬는 미스코리아 경력을 모두 지우고 화장기 없는 얼굴에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을 선보였다. 이하늬의 기량으로 다른 팀원들과 동등한 활동을 펼치면서 장형사는 올 한 해 극장가에서 돋보이는 여성캐릭터로 평가받았다.

다음은 이하늬의 오픈토크 일문일답

▶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한 소감이 궁금하다. (이하늬는 전날 진행된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도 무대에 올랐다.)

저희에겐 큰 의미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작품으로 오면 뿌듯하고 감사하는 마음이 더해지는데, 이번에 '극한직업' 식구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더 의미있다.

▶ '극한직업' 연출자인 이병헌 감독의 첫 드라마 JTBC '멜로와 체질'에 진선규 배우와 카메오로 출연했다.

영화를 마친 후에도 굉장히 자주 연락했다. '멜로가 체질' 현장갔는데 배신감 느꼈다. 저희 현장에서 볼 수 없었던 민첩하고, 열정적인 모습을 봤다. 영화감독이 드라마를 하면 이렇게 변하는건가 싶었다.(웃음) 잘되면 느슨하게 변하는데 그렇게 파이팅 넘치는 모습이 열심히 해야겠다는 마음을 다잡게 했다. 신선하고 새로웠다.

▶ 1600만 명이 넘게 '극한직업'을 봤다. 인기의 요인이 뭐였을까.

저희끼리 현장에선 전혀 웃기지 않았다. 이게 정말 웃길 수 있을 것인지 의심과 고민이 반복됐다. 행복하게 만들었지만 영화가 나오고 나서도 관객들이 어떤 반응일지 궁금했다. 쇼케이스 하고 관객들을 만날 때마다 정말 큰 반응으로 저희를 맞아주셨다. 그런 걱정들이 한번에 해소가 됐다.

▶ 이전까지 보지 못한 여성캐릭터라는 평가다.

떨리는 볼 살을 보신 분들은 '많이 내려놓았구나' 하는 생각을 하신거 같다. 전 배우로서 판타지가 있는 얼굴로 평가 받아왔다. 그게 장점이기도 하지만 이번엔 사실적이고 싶었다. 그래서 아무것도 치장하지 말자고 했는데, 쉽진 않더라. 카메라 앞에 설 때 '이렇게까지 해야하나' 하는 생각이 반복적으로 들었다. 쉽지 않은 작업이었지만 의미 있었다. 아름다운 것만 추구하려는 것보다 그걸 놓았을 때 더 아름답다는 걸 제 스스로 깨닫을 수 있는 작품이었다.

▶ 배우들과의 관계도 돈독하다. '독수리5형제' 같아 보인다.

류승룡 선배님이 차를 추천해주셔서 촬영장에서 항상 차를 마셨다. 그래서 저희 모두 차 애호가가 됐다. 최근에도 차문화재단 이런 곳에 함께갔다. 취미도 비슷해지고 있다. 진선규 배우도 제가 심한 장난을 쳐도 다 받아주시고, 편하게 대해 주신다. 다들 정말 편하다. 그래서 쉽게 행동할 수 있는 거 같다.

▶앞으로 계획이 있다면?

김지운 감독님이 진행하시는 프랑스 합작 드라마에 출연한다. 촬영이 시작될 때까지 기다렸다가 충분히 재밌게 촬영하겠다.

▶ 영화제를 찾아준 관객들에게 한 마디를 한다면?

올해 한국영화 100주년이더라. 역사가 오래됐다. 한국영화의 가장 큰 힘은 관객분들이 아닐까. 많은 영화를 제치고 저희 영화가 1600만 스코어를 만든건 모두 관객덕분이다. 관객분들을 위해 저희도 존재하고 많이 만들겠다. 많이 사랑해주시고 함께 해주셨으면 좋겠다.

부산=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