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성재의 고민 "열심히 사는건지"
"아니면 열심히 사는 척 하는건지 몰라"
박해미와 황성재/사진=TV조선

박해미와 황성재/사진=TV조선

배우 박해미 아들 황성재가 힘든 속내를 털어놨다.

지난 2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박해미와 그의 아들 황성재가 극단에 대해 이야기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해미는 자신이 무페이로 업무를 보고 있다고 하소연하는 황성재를 향해 "너는 무페이로 하고, 엄마는 돈 벌어다 극단에 가져다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좋은 일을 하는 거다. 다 신인들을 모아두고 하는 것이다 보니 그만큼 어깨가 무겁다. 한 사람이 일당백을 하지 않으면 극단을 운영하기가 어렵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들 덕분에 천군만마를 얻은 기분은 확실하다"고 황성재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황성재는 "자꾸 의심이 된다"면서 "지금 열심히 사는 건지, 열심히 사는 척을 하는 건지 잘 모르겠다. 애매하다"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