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아가 남다른 볼륨감을 뽐냈다.

소녀시대 출신 배우 윤아는 3일 오후 부산광역시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윤아는 이날 영화 '엑시트' 이상근 감독, 또 다른 주연 배우 조정석과 함께 레드카펫을 밟았다.

윤아는 노란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특유의 발랄한 매력을 선보였다. 이와 함께 가슴골을 드러내는 디자인을 선택해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볼륨감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임윤아/사진=변성현 기자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임윤아/사진=변성현 기자

윤아는 '엑시트'를 통해 스크린에 주연으로 처음 이름을 올렸다. 윤아는 주인공 의주 역을 맡았다.

윤아가 연기한 의주는 올여름 개봉하는 대작들 속 유일한 여자 주인공이었다. 자신의 기지로 절체절명의 재난 상황을 극복해가는 능동적인 캐릭터로 윤아는 당당함과 귀여움을 동시에 선보이며 극을 이끌었다.

'엑시트'는 올 여름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하며 941만 관객을 동원했다. 윤아는 '엑시트' 이상근 감독, 조정석과 함께 오픈 토크, GV 등을 통해 부산국제영화제 관객들을 만난다.


부산=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