끊을 수 없는 '인연'으로 얽힌 3인
'나의 나라'를 향해가는 엇갈린 운명
JTBC '나의 나라' 양세종, 우도환, 김설현 /사진=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나의나라문화전문유한회사 제공

JTBC '나의 나라' 양세종, 우도환, 김설현 /사진=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나의나라문화전문유한회사 제공

'나의 나라' 양세종, 우도환, 김설현의 운명이 시대의 격랑에 휩쓸린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는 첫 방송을 하루 앞둔 3일 끊을 수 없는 인연으로 얽히는 서휘(양세종 분), 남선호(우도환 분), 한희재(김설현 분)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사뭇 다른 분위기의 서휘, 남선호, 한희재의 모습이 담겨있다. 남장을 벗고 본래의 고운 모습을 드러낸 한희재와 서휘, 남선호 사이엔 묘한 기류가 오간다.

이어진 사진 속 잔디밭에 넘어진 서휘와 한희재의 모습은 설렘을 유발한다. 격변의 시기, 서로 다른 신념을 지닌 세 남녀의 운명이 어떻게 그려질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나의 나라'는 고려 말 조선 초를 배경으로 각자의 신념이 말하는 '나의 나라'를 두고 서로에게 칼끝을 겨누며 권력과 수호에 관한 욕망을 폭발적으로 그려낸 작품이다. 그동안 숱하게 다뤄왔던 격변의 시대를 밀도 높은 서사와 역동적인 묘사로 차원이 다른 사극의 문을 연다.

서휘와 남선호, 한희재 세 사람의 관계 변화와 그 안에서 이뤄내는 성장은 '나의 나라'의 핵심 이야기이자 놓쳐선 안 될 관전 포인트다. 각자의 신념을 가지고 '나의 나라'를 찾아가는 세 남녀가 대립하고 또 함께하는 과정은 역사가 기록한 거인들의 발자취와는 또 다른 층위의 감정으로 시청자들에게 다가갈 전망이다.

'나의 나라' 제작진은 "난세의 시대에 자신의 가장 소중한 것을 지키고자 모든 것을 거는 서휘, 남선호, 한희재의 치열하고 뜨거운 이야기가 곧 시작된다. 필연적 인연으로 얽히는 세 사람이 찾아 나갈 '나의 나라'는 무엇일지 지켜봐 달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나의 나라'는 4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이에 앞서 3일 밤 11시 스페셜 방송 '나의 나라 서막'로 먼저 시청자를 찾을 예정이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