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 거짓말' 이유영·이민기, 무한 신뢰 호흡
이민기, 배역 위해 8kg 증량 '색다른 모습'
'모두의 거짓말' 이민기 이유영 / 사진 =OCN 제공

'모두의 거짓말' 이민기 이유영 / 사진 =OCN 제공

OCN '모두의 거짓말' 측이 주역 이민기와 이유영의 스틸 컷을 공개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최근 OCN 측이 공개한 새 토일 오리지널 '모두의 거짓말'의 스킬 컷은 사건을 조사하기 시작한 태식(이민기)과 혼란스러움 속의 서희(이유영)가 마주한 모습이다.

'모두의 거짓말'의 메가폰을 잡은 이윤정 감독은 "매 씬마다 새롭다. 틀에 갇혀 연기하기보다는 두 사람이 호흡하면서 씬의 느낌을 더 풍성하게 만들어준다. 캐릭터 소화력이 뛰어나다"며 이민기와 이유영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민기와 이유영은 이 작품에서 광역수사대 형사 조태식과 국회의원 막내딸 김서희로 각각 호흡을 맞춘다.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는 광역수사대를 떠나 조용한 시골 마을 파출소로의 전근을 앞둔 태식은 같은 날 한 명은 죽고, 한 명은 사라진 서희의 아버지와 남편 사건을 맡아 함께 진실을 추적한다.
'모두의 거짓말' 이민기 / 사진 =이민기 SNS

'모두의 거짓말' 이민기 / 사진 =이민기 SNS

특히, 이번 역할을 위해 8kg를 증량했다는 이민기는 "처음 대본 연습하고 헤어질 때 나만 빨리 태식이가 되면 되겠다 생각하고 웃었던 게 기억이 난다"며 이유영과 서희의 높은 싱크로율을 설명했다. 이어 "처음 만났을 때보다 많이 편해지고 친해졌다. 앞으로의 호흡을 기대해달라"며 매력적인 연기 호흡을 예고했다. 이유영 역시 "이민기 씨는 항상 여유가 있다. 현장에서 항상 배려해주시고, 잘 받아주신다. 그래서 정말 편하게 연기하고 있다"며 상대 역에 대한 신뢰와 감사를 표현했다.

한편, '모두의 거짓말'은 아버지의 갑작스러운 죽음 이후 실종된 남편을 구하기 위해 국회의원이 되는 여자와 단 한 명의 죽음도 넘길 수 없는 형사의 진실을 좇는 시크릿 스릴러다. 전영신, 원유정 작가와 감각적인 연출을 자랑하는 이윤정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10월 12일 토요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