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기자회견 리사 타케바 감독/사진=변성현 기자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기자회견 리사 타케바 감독/사진=변성현 기자

'말도둑들. 시간의 길' 리사 타케바 감독이 한국 영화 100주년을 축하했다.

3일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을 앞두고 개막작 '말도둑들. 시간의 길'이 공개됐다. 일본 국적인 리사 타케바 감독은 "올해 한국영화 100주년을 맞이한 기념적인 해에 초청해줘 감사하다"고 말했다.

'말도둑들. 시간의 길'은 가족을 사랑했던 남자가 아이들에게 선물할 새끼 고양이를 장터에서 사가는 길에 살해당한 후 한 가족에게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뤘다. 카자흐스탄 국적의 예를란 누르무함베토프 감독과 일본 국적의 리사 타케바 감독이 공동 연출하고, 주연 배우들 역시 카자흐스탄과 일본 배우들이 함께 출연한 일본-카자흐스탄 합작 영화다.

리사 타케바 감독은 "평소에도 한국 영화를 좋아했다"며 "영화제 측이 초청해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말도둑들. 시간의 길'은 2013년 베를린영화제에서 은곰상을 수상한 촬영감독 아지즈 잠바키예프가 촬영을 맡아 와이드스크린의 미학을 완벽히 구현한다. 또한, 중앙아시아 영화 특유의 여백의 미에 장르적 재미도 담고 있다. 드넓은 초원 위로 수십 마리의 말을 몰아가는 스펙터클과 긴박감을 조성하는 말도둑들과의 결투가 더해져 카자흐스탄 버전의 ‘서부극’이라는 수식어를 붙여줄 만하다.

리사 타케바 감독은 데뷔작 '죽음의 새끼손가락'으로 2014년 유바리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하며 화려한 데뷔전을 치렀다. 영화뿐만 아니라 뮤직비디오, 텔레비전 광고 연출, 소설가, 작곡가 등 전방위 예술가로 활동하고 있다.


부산=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