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컴백' 엑소 첸, 타이틀곡은 '우리 어떻게 할까요'
"발라드→레트로 팝 곡, 꾸미지 않으려 했다"
"사랑 이야기하고 싶어"
첸 '사랑하는 그대에게' 컴백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첸 '사랑하는 그대에게' 컴백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엑소 첸이 신곡 '우리 어떻게 할까요'로 레트로 감성을 장착해 돌아왔다.

첸은 지난 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사랑하는 그대에게(Dear my dear)' 발매 기념 음감회를 개최하고 컴백을 알렸다.

'사월, 그리고 꽃' 이후 약 6개월 만에 발매하는 두 번째 솔로 앨범. '사랑하는 그대에게'에는 타이틀곡 '우리 어떻게 할까요'를 비롯해 첸이 작사에 참여해 이별마저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그려낸 브릿 팝 곡 '그대에게(My dear), '고운 그대는 시들지 않으리(Amaranth)', '널 안지 않을 수 있어야지(Hold you tight)', '그댄 모르죠(You never know)', '잘 자요(Good night)'까지 총 6곡이 수록됐다.

곡 제목부터 따스하고 포근한 첸의 감성의 물씬 느껴진다. 그는 아날로그 감성과 낭만적인 가사로 앨범을 채웠다. 앞서 이별 감성의 발라드를 선보였던 것에서 변화를 줘 레트로 팝 장르의 타이틀곡으로 승부수를 던졌다.

타이틀곡 '우리 어떻게 할까요'는 히트메이커 켄지(Kenzie)가 작업한 레트로 팝 곡으로, 늦은 밤 상대방과 헤어지기 싫은 남자의 솔직한 마음을 아날로그 감성으로 풀어냈다. 스탠다드 클래식 팝 편곡의 세련되고 낭만적인 무드가 첸의 트렌디한 보컬과 만나 곡의 매력을 배가한다.

첸은 "'노래를 부르는 것도 바꿔야하나'라는 고민을 많이 했는데 그것보다는 내 자신을 포기하지 않았던 것 같다. 이 곡을 하면서 순수함을 봤다. 과하게 꾸미지 않은 자연스러움, 순수함을 보게 됐다. 녹음을 할 때도 과하게 꾸미거나 기교를 부리지 않고 오히려 말하듯이 덤덤하게 부르는 쪽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으로 첸은 사랑을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그는 "이전에는 위로를 전했다. 그 뒤로 고민을 해봤더니 헤어짐이나 이별 후에 겪는 그리움, 누군가가 전해주는 위로를 한 단어로 사랑이라고 생각했다.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다들 사랑하는 사람들이 됐으면 하는 것이다. 사랑 받고, 사랑하는 사람이 되었으면 하는 게 내 바람이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첸은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사랑이라는 게 어려운 것이라는 생각을 다시금 하게 됐다. 나한테도 아직까지 사랑이라는 게 무엇이라고 말하기 어려운 것이지만 모두가 사랑 넘치는 하루하루를 보내셨으면 한다. 이번 앨범 활동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는 포부보다는 모두가 행복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담았다.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고백했다.

첸의 두 번째 미니 앨범 '사랑하는 그대에게'는 공개와 동시에 국내외로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에서 전 세계 36개 지역 1위를 기록함은 물론, 한터차트, 신나라레코드 등 국내 음반 차트에서도 일간 1위를 차지했다.

타이틀곡 '우리 어떻게 할까요' 역시 2일 오전 기준 바이브(네이버뮤직), 벅스, 소리바다, 멜론 등 국내 주요 음원사이트에서 최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