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이상화/사진=SBS '동상이몽2' 영상 캡처

강남, 이상화/사진=SBS '동상이몽2' 영상 캡처

강남과 이상화가 결혼 이유를 공개했다.

강남과 이상화는 지난달 30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출연해 "혼전 임신 때문에 결혼을 결심한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교제 공개 후 1년도 안된 상황에서 결혼을 발표하면서 불거진 임신설을 일축한 것.

이상화는 "저희 둘이 너무 좋았고, 결혼을 결심한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며 "어떻게든 행복하게 살아보고자 결심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화와 강남은 SBS '정글의 법칙'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맺었다. 방송 출연 후에도 종종 만나며 연인 사이로 발전했고, 부부의 연까지 맺게 된 것.

강남은 "촬영 중 걷고 있는 (이상화의) 뒷모습을 보고 '결혼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나라의 보물'이라는 생각에 다가가기엔 조심스러웠다"고 첫 만남을 떠올렸다.

이상화는 "서로 호감이 있는데 오빠(강남)이 다가오지 않았다"며 "답답해서 제가 먼저 (좋아한다고) 말했다"고 열애 뒷이야기를 전했다.

그러면서 "남자가 먼저 고백하는 공식은 없지 않냐"며 "제 성격대로, 제 마음이 가는대로 했다"고 전했다.

이상화는 강남이 건넨 위로에도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상화는 "평창올림픽 이후 은퇴하기 아쉬워 재활을 하며 힘든 시간을 보낼 때 오빠가 '다 내려놓고, 행복하게 살자'고 위로했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상화는 "(그동안 스스로) 힘들었으니까, 내게 휴식을 주고 싶다"며 "오빠와 함께 하고 싶다"면서 강남에 대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강남, 이상화/사진=SBS '동상이몽2' 영상 캡처

강남, 이상화/사진=SBS '동상이몽2' 영상 캡처

강남은 결혼 전 '동상이몽2'에 출연한 배경에 대해 "PD가 우리 둘을 이어줬다"며 "사귀기 전부터 '결혼하게 되면 나와야 한다'고 했고, 결혼 발표 후 일주일 후에 섭외가 들어왔다"고 폭로했다.

또 이상화에 대해선 "실제론 여리여리하고 체격도 작다"며 "귀엽고 사랑스럽다. 이런 얘길 하게 할 거면 두 시간을 달라"면서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강남은 제일교포로 이상화와 결혼에 앞서 한국 귀화를 결정했다. 강남은 "상화 씨와 결혼하게 돼서도 있지만 그 전부터 한국에서 살고 있었고 한국인이라고 생각했다. (일본인인) 아빠도 쿨하게 허락하셨다"며 "서류 준비가 거의 끝났다"면서 한국 이름은 어머니의 성을 따서 '권강남'이 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결혼을 한 달 앞둔 강남과 이상화의 일상이 공개됐다. 강남은 스케이트 때문에 페디큐어를 하지 못했던 이상화를 위해 페디큐어를 해주며 프러포즈를 준비했고, 함께 떡볶이를 먹는 모습을 통해 화기애애한 커플의 모습을 보여줬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