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우 정유미가 30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 제작 (주)봄바람영화사)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정유미, 공유 주연의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생인 평범한 여성인 김지영이 대한민국에서 딸로서, 여자로서, 엄마로서 살아가는 모습을 담은 영화로 오는 10월 개봉 예정이다.

정유미는 '82년생 김지영'의 타이틀롤 김지영을 연기한다.

김지영은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동료이자 엄마고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여성을 대표한다. 세계 일주를 꿈꾸던 어린 시절을 지나 커리어 우먼에 대한 동경과 자신감으로 가득찼던 사회 초년생, 그리고 결혼 후 아내이자 엄마로 살아가는 여성들의 모습을 대변하는 캐릭터다.

정유미는 세심한 연기력으로 '82년생 김지영' 속 김지영을 표현해 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