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질한 돌직구 남자와
현실적인 여자의 로맨스
판타지 걷은 현실 연애
/사진=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스틸

/사진=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스틸

"자니?"

여자들이 가장 경악 한다는 술 취한 '구 남친'(전 남자친구)가 새벽 2시에 보낸다는 문자. 재훈(김래원)은 그런 문자를 매일 보내는 남자였다. 결혼을 앞두고 헤어진 여자친구가 '읽씹'(읽고 답하지 않는 행위)을 해도, 문자를 보내고 또 보냈다. 물론 '구 여친'에게만 연락을 하는 건 아니다. 그런 재훈의 술버릇에 회사 동료들도 "술 취하면 쓸데 없는 연락하니 받아주지 말라"고 할 정도.

선영(공효진)은 출근 첫 날 회식 장소에 남자친구가 찾아와 무릎 꿇고 프러포즈를 하면서 사내 가십의 주인공이 된 인물. 문제는 남자친구가 바람을 피워서 그날 아침에 헤어진 사람이었다는 것. 예쁘고 섹시한 외모에 남자친구까지 없다는 새 얼굴이 등장하자 사내 남자들의 관심은 집중됐고, 재훈 역시 예외는 아니었다.
/사진=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스틸

/사진=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스틸

재훈과 선영은 회사 내에선 사수와 부하 직원으로 엮였다. 사내 연애는 로맨스 코미디 장르에서 닳고 닳을 만큼 고전 소재이지만 '가장 보통의 연애'는 지극히 현실적인 캐릭터를 내세워 차별화에 성공했다. 김래원과 공효진의 외모만 빼고는 나 혹은 친구의 이야기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판타지 없는 초현실주의 로맨스를 선보였다.

'가장 보통의 연애' 남녀 주인공은 서른다섯살 동갑내기다. 가슴 뛰는 첫 사랑도 겪어봤고, 결혼 앞에 좌절도 겪었다. 재훈의 술주정으로 2시간 동안 통화를 하면서 시작된 '썸'이 서로의 눈치를 보며 간을 보다가 연인으로 발전한다는 설정 역시 운명적인 드라마나 영화 속 사연이 아닌 우리네 일상과 밀접하다.
/사진=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스틸

/사진=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스틸

여기에 이들의 직장 생활 에피소드 '민간인 사찰'이라고 할 만큼 현실적이다. 말로는 "난 그런 사람 아니다"면서 불편한 야자 타임을 주도하고, 주말마다 산으로 불러내는 대표, 대표를 제외하고 개설된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까지 세밀한 설정들에서 피식 피식 웃음을 자아낸다.

지질함과 진국 사이를 오가는 재훈, 사이다와 비호감을 오가는 선영 각각의 캐릭터의 양면성을 절묘하게 살린 김래원과 공효진의 활약도 탁월하다. MBC '눈사람' 이후 16년 만에 재회한 두 사람은 대체 불가한 연기력으로 '가장 보통의 연애'를 이끈다. 대놓고 웃기다가 마음을 찌르르 울리는 김래원, 공효진의 활약은 친구의 연애를 지켜보는 듯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오는 10월 2일 개봉. 러닝타임 109분. 15세 관람가 .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