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 연예인만 한다는 화장품 광고 모델
끊임없는 애드리브로 연기력 폭발
오대환 화장품 광고 모델 발탁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오대환 화장품 광고 모델 발탁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배우 오대환이 화장품 광고 모델로 발탁돼 촬영에 임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다이어트에 성공하고 생애 첫 화장품 광고에 도전하는 오대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광고 촬영장을 찾은 오대환에게 광고주는 "너무 잘하실 것 같다. 피부도 너무 좋으시다"라고 칭찬하며 "우리 대표모델이 엑소"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오대환은 놀란 표정을 지었다. 엑소와 같은 대세 연예인만 한다는 화장품 광고를 자신도 찍게 된 것에 기쁜 마음과 놀라움을 감출 수 없었던 것.

촬영은 순조롭게 이어졌다. 오대환은 차진 연기력으로 '정형화되지 않은 자연스러운 꼰대'를 원한다는 콘셉트 주문에 맞춰, 한 대사로 다양한 표정과 호흡을 보여주며 '연기 잘하는 배우'임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그는 꼼꼼한 모니터와 함께 열연을 펼치며 촬영에 임했고, 이를 지켜보던 매니저는 콘티를 체크하는가 하면, 틈틈이 필요한 부분들을 살피면서 프로 매니저의 면모를 자랑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